역대 대통령 중 가장 높은 지지율(81%)로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도 ‘지지율 필연적 하락의 법칙’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. 한국갤럽의 9월 셋째 주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40%로 임기 반환점(11월)을 앞두고 ‘반토막’ 나면서 최저치를 기록했다.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이 일기 전인 7월까지만 해도…

 

▶ 기사본문을 참조하세요.

 

[커버스토리] 文정부 지지율 ‘레임덕 저지선’ 무너지나  주간조선 2019.09.30 (월)